‘사물 태깅’ 시대 온다··· 아이폰 11 진짜 혁신은 ‘U1 칩’

아이폰 11과 아이폰 11 프로에는 애플이 독자 설계한 ‘U1’이라는 이름의 칩이 들어갔다. U1 칩은 UWB(ultra-wideband) 포지셔닝, 즉 사물의 매우 정확한 위치를 찾는 기능을 제공한다. UWB는 펄스 라디오(pulse radio)라고 불리기도 한다. 지난 수년간 군사용 앱과 의료용 앱에 사용됐다. 그러나 UWB의 가장 큰 특징은 RTLS(real-time locating systems)와 매우 잘 어울린다는 점이다. 애플이 이 칩을 활용하려고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UWB에 관한 한 아이폰은 주요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그리고 유일하게 지원하는 스마트폰이다.

UWB 분야에서 애플의 이런 행보는 몇 년 전 블루투스 4.0을 공격적으로 활용하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블루투스 3.x에서 4.0으로의 전환은 꽤 급격한 것이었고, 수개월간 블루투스 4.0을 지원하는 주요 업체는 애플뿐이었다. 실제로 아이폰 4S는 블루투스 4.0을 지원하는 첫 주요 스마트폰이었고 아이패드는 첫 태블릿이었다.

UWB 기술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

UWB는 물체의 위치를 30cm 정확도로 표시할 수 있다. 최대 오차가 이 정도다. 벽을 쉽게 통과하면서도 와이파이의 간섭을 받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데이터를 최대 8mpbs 속도로 전송하는데 이는 블루투스보다 더 빠르다. UWB는 위치를 나타내는데 ‘비행시간(time of flight)’을 이용한다. 즉 거리를 측정하기 위해 신호의 시간을 측정한다. 이를 통해 물체의 방향뿐만 아니라 얼마라 멀리 떨어져 있는지를 확인한다. UWB는 인체도 안전하게 통과하는 속성이 있다. 또한 비행시간을 통한 측정 방식은 거리를 재는 더 정확한 방법이기도 하다.

이러한 UWB 기술은 앞으로 대부분의 블루투스 LE는 물론 RFID까지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 블루투스 LE와 마찬가지로 RFID는 널리 쓰이고 있고 이미 상용화됐지만, UWB는 이보다 더 정확하고 현재 사용되는 다른 무선 표준 환경과 호환된다. 특히 병원의 경우 의료기기와의 간섭으로 큰 사고가 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UWB 기술의 장점은 분명하다.

애플은 이미 UWB ‘괴물 기기’를 만들고 있다

애플은 U1 칩을 ‘거실에서 사용하는 GPS’라고 표현한다. U1을 이용하면 에어드롭(AirDrop)을 이용해 파일을 특정 방향으로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이 표현은 애플이 U1의 기능에 대해 유일하게 밝힌 활용 사례다. 즉 에어드롭으로 파일을 보내려는 사람을 향해 아이폰을 가리키면 그 사람의 기기가 가장 먼저 리스트에 나타난다. 이 기능은 9월 30일에 나올 iOS 13.1부터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사실 이런 기능은 기존과 큰 차이가 없는 약간의 편리함일 뿐이다. 매우 단순한 ‘애플 스타일’의 기능 개선인 셈이다. 하지만 이는 애플의 거대한 그림의 ‘시작’일 뿐이다.

루머와 유출된 정보 등에 따르면, 애플은 태깅 추적기 ‘타일(Tile)’ 같은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타일은 블루투스 태그를 이용하는데, 열쇠나 지갑, 애완견 등에 붙이면 잃어버렸을 때 타일 앱을 이용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모든 것이 한 곳에 있다고 나타난다면 개가 열쇠와 지갑을 삼킨 것일 수도 있다). 애플이 개발 중인 것은 흰색의 작고 둥근 태그를 붙여 무엇이든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기기다. 명칭은 ‘애플 태그(Apple Tags)’, 코드명 ‘B389’로, 애플이 곧 판매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제품은 UWB를 이용하므로 타일 제품보다 더 정확도가 높을 가능성이 크다. 태그를 부착한 물품은 ‘파인드 마이(Find My)’ 앱에 다른 애플 기기, 친구 등과 함께 표시될 것이다. 현재는 내 키 찾기, 내 아이패드 찾기 등으로 별도 앱이지만 결국 하나의 앱으로 통합될 것이다.

원문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