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 태깅’ 시대 온다··· 아이폰 11 진짜 혁신은 ‘U1 칩’

아이폰 11과 아이폰 11 프로에는 애플이 독자 설계한 ‘U1’이라는 이름의 칩이 들어갔다. U1 칩은 UWB(ultra-wideband) 포지셔닝, 즉 사물의 매우 정확한 위치를 찾는 기능을 제공한다. UWB는 펄스 라디오(pulse radio)라고 불리기도 한다. 지난 수년간 군사용 앱과 의료용 앱에 사용됐다. 그러나 UWB의 가장 큰 특징은 RTLS(real-time locating systems)와 매우 잘 어울린다는 점이다. 애플이 이 칩을 활용하려고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UWB에 관한 한 아이폰은 주요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그리고 유일하게 지원하는 스마트폰이다.

UWB 분야에서 애플의 이런 행보는 몇 년 전 블루투스 4.0을 공격적으로 활용하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블루투스 3.x에서 4.0으로의 전환은 꽤 급격한 것이었고, 수개월간 블루투스 4.0을 지원하는 주요 업체는 애플뿐이었다. 실제로 아이폰 4S는 블루투스 4.0을 지원하는 첫 주요 스마트폰이었고 아이패드는 첫 태블릿이었다.

UWB 기술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

UWB는 물체의 위치를 30cm 정확도로 표시할 수 있다. 최대 오차가 이 정도다. 벽을 쉽게 통과하면서도 와이파이의 간섭을 받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데이터를 최대 8mpbs 속도로 전송하는데 이는 블루투스보다 더 빠르다. UWB는 위치를 나타내는데 ‘비행시간(time of flight)’을 이용한다. 즉 거리를 측정하기 위해 신호의 시간을 측정한다. 이를 통해 물체의 방향뿐만 아니라 얼마라 멀리 떨어져 있는지를 확인한다. UWB는 인체도 안전하게 통과하는 속성이 있다. 또한 비행시간을 통한 측정 방식은 거리를 재는 더 정확한 방법이기도 하다.

이러한 UWB 기술은 앞으로 대부분의 블루투스 LE는 물론 RFID까지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 블루투스 LE와 마찬가지로 RFID는 널리 쓰이고 있고 이미 상용화됐지만, UWB는 이보다 더 정확하고 현재 사용되는 다른 무선 표준 환경과 호환된다. 특히 병원의 경우 의료기기와의 간섭으로 큰 사고가 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UWB 기술의 장점은 분명하다.

애플은 이미 UWB ‘괴물 기기’를 만들고 있다

애플은 U1 칩을 ‘거실에서 사용하는 GPS’라고 표현한다. U1을 이용하면 에어드롭(AirDrop)을 이용해 파일을 특정 방향으로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이 표현은 애플이 U1의 기능에 대해 유일하게 밝힌 활용 사례다. 즉 에어드롭으로 파일을 보내려는 사람을 향해 아이폰을 가리키면 그 사람의 기기가 가장 먼저 리스트에 나타난다. 이 기능은 9월 30일에 나올 iOS 13.1부터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사실 이런 기능은 기존과 큰 차이가 없는 약간의 편리함일 뿐이다. 매우 단순한 ‘애플 스타일’의 기능 개선인 셈이다. 하지만 이는 애플의 거대한 그림의 ‘시작’일 뿐이다.

루머와 유출된 정보 등에 따르면, 애플은 태깅 추적기 ‘타일(Tile)’ 같은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타일은 블루투스 태그를 이용하는데, 열쇠나 지갑, 애완견 등에 붙이면 잃어버렸을 때 타일 앱을 이용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모든 것이 한 곳에 있다고 나타난다면 개가 열쇠와 지갑을 삼킨 것일 수도 있다). 애플이 개발 중인 것은 흰색의 작고 둥근 태그를 붙여 무엇이든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기기다. 명칭은 ‘애플 태그(Apple Tags)’, 코드명 ‘B389’로, 애플이 곧 판매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제품은 UWB를 이용하므로 타일 제품보다 더 정확도가 높을 가능성이 크다. 태그를 부착한 물품은 ‘파인드 마이(Find My)’ 앱에 다른 애플 기기, 친구 등과 함께 표시될 것이다. 현재는 내 키 찾기, 내 아이패드 찾기 등으로 별도 앱이지만 결국 하나의 앱으로 통합될 것이다.

원문보기

애플 디바이스를 위한 새로운 위치 추적 기능 공개

애플 최고 경영자 Craig Federighi는 월요일에 열린 전세계 개발자 회의 (Worldwide Developer Conference) 기조 연설에서 애플 디바이스를 위한 새로운 위치 추적 기능을 설명했다. 이는 적어도 물리적 보안 혁신과 잠재적인 프라이버시 재난 에서는 부분에서는 다분히 편집증적이다. 보안 전문가들은 Find My가 부지불식간에 사용자를 추적 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 할 것인지에 대해 궁금해하는 한편, 애플은 심지어 애플마저도 그러한 종류의 추적을 방지하기 위해 신중하게 설계된 고유한 암호화 시스템 기능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곧 출시 될 새로운 버전의 iOS 및 macOS에 포함 될 Find My 기능은 오프라인 일 때도 애플 장치에서 Bluetooth 신호를 브로드캐스트 하므로 근처의 Apple 장치가 자신의 위치를 ​​클라우드로 릴레이 할 수 있도록 한다. 그것은 노트북이 도둑의 가방에서 저전력모드에 있을 때에도 도난 당한 노트북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애플의 정교한 암호화 체계는 침입자가 Bluetooth 신호로 iDevice를 식별하거나 추적하는 것을 방지 할 뿐만 아니라 소유자가 자신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하더라도 애플 자신은 장치 위치를 학습하지 못하도록 설계되었다.

Federighi는 WWDC 기조 연설에서 “이 놀라운 상호 작용은 종단간 암호화되고 익명성이 보장됩니다. 기존 네트워크 트래픽을 피기백하는 작은 데이터 비트만 사용하므로 배터리 수명, 데이터 사용량 또는 개인 정보를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라고 말했다.

좋던 싫던 장비를 추적하기 위해 블루투스 신호를 브로드캐스팅하는 시스템에서 애플은 개인 정보 요소를 파기하여 “암호화되고 익명”인 시스템이 개인의 위치 데이터를 전혀 유출하지 않도록하는 방법을 설명한다.
이 역설에 대한 해결책은 최소한 두 개의 애플 장치를 필요로 한다. 각 컴퓨터는 가까운 애플 장치가 위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업로드하는 데 사용하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키를 방출하고 소유하고 있는 애플 장치만 해당 위치의 암호를 해독 할 수 있는 키를 보유한다.

원문보기

블루투스 5.1 업데이트 “리모콘이 어디 숨었는지 찾아준다”

업데이트 된 블루투스 5.1 기술이 이제 센티미터 범위까지 기기를 추적할 수 있게 됐다.

블루투스 표준단체 블루투스 SIG는 28일(현지시간) 기기가 보내는 신호가 어디서부터 왔는지를 감지해 블루투스 기능의 정확성과 유용성을 높일 수 있는 업데이트를 발표했다고 미국 IT매체 더버지가 보도했다.
블루투스 기능은 반려동물 추적기, 커피숍에서 쓰이는 비콘 등에서 위치를 추적하는 기능으로 인기가 높다.
하지만, 현재의 블루투스 시스템은 신호의 강도를 측정하여 1~10m의 넓은 범위에서 기기와 연결돼 신호를 있지만, 어떤 기기가 얼마나 가까이 있는지를 감지해 주진 못했다.

이번에 개발된 기능은 기존의 객체-추적 기술에 새로운 무선 방향(radio direction) 기술을 결합해 더 정확한 위치 값을 알 수 있게 됐다.
블루투스SIG는 이 시스템이 ‘센티미터 수준의 정확도’까지 향상됐다고 밝혔다.

원문보기

블루투스가 잃어버린 물품을 찾는 데 훨씬 더 정확해 집니다.

블루투스 표준을 따르는 그룹에 따르면 센티미터까지 물건을 추적 할 수있게 해주는 새로운 기능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그룹은 정확한 측정을 위해 블루투스의 기존 객체 추적 기술과 또 다른 무선 방향 기술을 결합합니다. 이로 인해 잃어버린 물건를 찾기위한 Tile의 솔루션과 같은 추적 기술이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현재 블루투스 시스템은 신호 강도를 측정하여 물건을 추적하지만 1 ~ 10 미터의 넓은 정확도 범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 블루투스 SIG는 물건의 거리 측정뿐만 아니라 신호가 오는 방향을 정확히 알 수있는 기능을 추가하여 거리 측정 값을보다 정확하게 측정 할 수있게되었습니다.

이 기능을 켜면 블루투스 추적기가 사용자에게 물건이 떨어진 곳을 수 센티미터까지 알릴 수 있다고이 그룹은 말합니다. 누락된 장치 찾기에도 적합하지만 블루투스 탐색 장치를 사용하여 실내 공간에서 사람들이 탐색 할 수 있도록 추적의 정확성을 향상시키는 데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블루투스 추적 기능을 사용하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회사가 언제 어디에서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있으면 언제든지 긴장됩니다.

원문보기

베터리가 필요없는 블루투스 기반 스티커 센서 테그 공개

이스라엘과 샌디에고 기반의 팹리스 반도체 회사, wiliot가 베터리가 필요없는 불루투스 기반의 스티커 테그를 공개했습니다
기존 초저전력의 베터리 기반의 제품이 아니라 아예 베터리가 없는것이 특정입니다
ARM 프로세서를 사용하며 단순 테깅뿐만 아니라 여러 센서도 적용가능합니다
현재 약 3m 정도에서 작동 가능하며 2019년 샘플이 공급될 예정 2020년에 본격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원문보기

블루투스 메쉬가 차세대 홈 오토메이션 표준이 될 것인가?

전문가에 따르면 많은 기업들이 홈 오토메이션을 위해 블루투스를 활용하고 있지만 일련의 기업들이 한자리에 앉아서 상호 운용성의 절대 표준을 결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올해 CES 버전을 둘러보면 홈 오토메이션 표준 및 프로토콜이 부족하지는 않을것으로 생각될 것입니다. 블루투스 메쉬가 차세대 스마트 홈 표준이 될 수 있을까요? 이미 스마트 홈 표준이라고 생각 했다면 다시한번 생각 해 보세요.

원문보기

태그 없는 버스 승하차 언제쯤 될까…서울시, 기술 검토

버스 승·하차 시 차내 단말기에 교통카드나 스마트폰을 대지 않아도 요금 결제가 가능해질까.

서울시가 시내버스에 태그가 필요 없는 승·하차 및 환승 시스템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예산과 기술적 문제로 인해 단기간 내 도입은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기술 검토를 거쳐 내년 실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증 사업에서 기술 안정성과 필요성이 검증되면 2021년부터 확대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원문보기

손짓으로 기기 제어…구글 ‘프로젝트 솔리’ FCC 승인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구글의 레이다 기반 제스처 컨트롤 시스템 ‘프로젝트 솔리’ 기술 개발 및 탑재를 승인했다.

프로젝트 솔리는 손가락이나 손 모양의 미세한 제스처를 감지해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레이더 기반 모션 센서다. 손톱보다 작은 이 센서를 탑재하면, 밀리미터파 레이더를 활용해 기기에서 동작을 인식해 기기를 제어한다. 기기에 손을 대지 않고 허공에서 손가락을 움직이기만 하면 된다.

원문보기

개선된 무선 LED 조명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새로운 블루투스 메쉬 컨트롤러

Mini Bluetooth Mesh Tunable White Controller From Environmental Lights

LED 조명 솔루션의 선두 주자인 Environmental Lights가 미니 블루투스 메쉬 컨트롤러의 출시했습니다.
이 미니 블루투스 메쉬 컨트롤러를 사용하면 모바일 앱에서 LED 조명을 제어 할 수 있습니다. 단일 색상, 조정 가능한 흰색, RGB 및 RGBW로 제공되는 이 컨트롤러는 이상적인 환경에서 최대 14 미터의 무선 범위를 가지며 네트워크로 연결하여 최대 4 개의 개별 조명 영역을 만들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메쉬 네트워크를 통해 사용자는 모든 장치 범위 내에서 구성된 모든 조명 영역을 관리 할 수 있습니다.

원문보기